관리와 생활 > 식품알레르기 관리 > 식품알레르기 관리
원인식품을 철저히 제한한다.
원인식품의 제한은 진단 된 식품만을 제한하도록 되어 있다. 예를 들어 계란이 알레르기 발생이 높은 식품이지만 계란에 문제가 없는 알레르기 아동까지 계란을 제한 해서는 안 된다. 원인식품을 제한 할 때에는 원재료 형태만이 아닌 가공 식품 형태로 포함되어 있는 식품까지도 철저히 제한해야 한다. 알레르기는 매우 적은 양으로도 증상을 악화시킬 수 있다.
증상별 관리 목표를 다르게 정한다.
아나필락시스, 두드러기, 혈관부종 등의 증상은 발현 즉시 적절한 관리가 필요하다. 아토피피부염의 경우 정확한 근거 없이 여러 가지 식품을 임으로 제한하고 있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영양적인 관리 필요하다.
식품 제한에서 올 수 있는 영양적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
소아는 성인과 달리 성장과 발달이 진행되고 있는 시기 이므로 정상적인 성장이 유도 되도록 영양 관리를 해야 한다.
다양한 대체 식품을 제시한다.
대체식품을 제시함에 있어서의 원칙은 대체한 식품이 영양적으로 대체가 가능해야 하며 대체된 식품은 가능하면 항원성이 낮은 식품이어야 한다. 그러나 치료나 영양 관리 차원에서만 식품 관리가 이루어져 먹고자 하는 욕구가 지나치게 제한될 경우 지속적일 관리가 이루어지지 않는다. 따라서 영양적 관점의 대체 식품뿐 아니라 맛의 관점에서 대체 식품을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
예방적 차원에서 식품을 제시한다.
만 1세 이전의 영아의 경우 알레르기 발생이 높은 식품을 섭취함으로써 새롭게 식품알레르기가 유도될 수 있다. 따라서 알레르기 발생일 높은 식품은 현재 알레르기 발생과 관련이 없어도 제한하거나 도입을 늦추는 경우가 있다.
식품제한에 따른 아이의 심리적인 스트레스를 이해한다.
식품알레르기는 원인식품 제한이 가장 근본적인 치료이다. 식품을 제한함에 있어 전제되어야 할 것은 전문가에 의한 과학적인 진단이다. 알레르기 발생이 높은 식품이라 하여 진단의 근거 없이 제한해서는 안 된다. 알레르기 발생이 높다고 보고 된 식품의 대부분이 어린이가 흔히 먹는 식품이고 영양적으로 우수한 식품이기 때문에 잘못 제한하였을 경우 영양불량의 위험이 있고 식품 제한으로 오는 스트레스가 증가된다. <그림 1>
청어람미디어 우편번호 03908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1654 DMC 이안상암 1단지 402호 Tel : 02-3143-4006~4008 Fax: 02-3143-4003
Copyright 2010 foodallergy.or.kr all rights reserved. 관리자 : chungaram@empas.com
식품과 알레르기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